中공안, “베이징 올림픽 전까지 탈북자 뿌리뽑아”

▲ 中공안이 조-중 국경지역에 살포한 ‘탈북자 신고’ 전단지 <사진:권정현 특파원>

중국 공안당국이 범법 탈북자들의 검거 전단을 공공장소에 부착하고, 신고자에게는 포상을 지급하는 등 탈북자 색출 강화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은 탈북자 김정철(가명) 씨의 말을 인용, “최근 중국 공안당국이 범법 탈북자들을 공개 수배하는 전단을 붙이고 있다”며 “이 탈북자들을 신고하는 사람들에게는 1인당 200~300위안(3~4만 5천 원)의 포상을 주고 있다”고 4일 보도했다.

中공안, 주민 동정심 없애기 위해 탈북자 범법 행위 부각시켜

김씨는 “중국 공안들이 탈북자들의 범법 사실을 사진과 함께 공개해, 주민들이 자신을 해치는 탈북자들을 숨겨주는 일을 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면서 “이는 공안당국이 탈북자들을 잡으려고 해도 주민들이 숨겨주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동정심을 없애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범법자들에 대한 수배 전단이 배포된 적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이렇게 탈북자들의 범법 행위만을 단독 공개수배한 적은 없었다”며 “이 같은 조치는 탈북자들을 모두 색출해 내겠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 내 탈북자들 사이에는 중국이 올림픽이 열리는 2008년 전까지 탈북자들을 전부 강제북송 시킬 계획을 갖고 있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안, “베이징 올림픽 이전까지 탈북자 뿌리뽑겠다”

김씨는 “며칠 전 내 주변 친구들도 중국공안에 체포되어 북한으로 압송됐다”면서 “이들은 수용소행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 2~3년 정도의 노동 교화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까지 중국에서 숨어지내던 탈북자들 중에는 제3국을 경유해서 한국으로 들어가려는 계획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최근 이들을 안내하던 중개인과 NGO들의 활동이 위축되는 바람에 낙담하고 있는 탈북자들이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씨는 “황장엽 전 노동당비서가 위원장으로 있는 <북한민주화동맹>과 관계가 있거나 도움을 받은 탈북자들은 훨씬 엄중한 처벌을 받는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밝혔다.

그는 “미국의 북한인권법이 통과된 후, 황장엽 선생이 탈북자들을 지원하고 있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며 “보위부는 황 선생과 관련된 탈북자들을 가장 심하게 처벌한다는 소식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개인적 친분이 있는 무역상인으로부터 “중국 내에도 황장엽 위원장의 강연 비디오 테이프가 나돌고 있다는데, 여기에는 아예 발길도 하지 말라는 당부를 받았다”고 전했다.

<북한민주화동맹>은 지난해 12월 한국의 20여 개 탈북자 단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가 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달 20일 미국 워싱턴 대표부 설립 기념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김정일 체제에 대항하는 체계적인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