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DMZ 앞에 대통령 친필 표지석

청와대는 경의선 도로의 군사분계선(MDL) 앞 남측지역에 ‘2007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는 표지석을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표지석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대한민국 대통령이 도보로 MDL을 통과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해 1일 세워졌으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친필이 새겨져 있다.

표지석에는 ‘평화를 다지는 길, 번영으로 가는 길, 2007년 10월2일 대한민국 대통령 노무현’이라고 세 줄로 쓰여 있다. 표지석은 높이 110㎝의 돌로 된 좌대 위에 가로 360㎝ 세로 180㎝ 두께 55㎝ 크기로 설치됐으며, 경기 북부의 포천석으로 만들어졌다.

표지석은 남북출입사무소(CIQ) 통과 후 북측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남측 제2통문 바로 앞의 왕복 4차선 도로 중앙 분리대에 세워져 있다. 제2통문은 비무장지대(DMZ) 남방한계선과 일치해 표지석은 DMZ 바로 앞에 세워진 셈이다.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분단 이후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도보로 통과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문구는 남북정상회담에 임하는 의지와 의미를 대통령이 직접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표지석은 정상회담의 의미를 담자며 청와대 참모들이 설치를 건의했고, 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설치됐다고 김 부대변인은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