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청문회 제3신]“남북정상회담 개최 김정일 판단할 것”

6일 통일부장관 내정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종석 후보자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추구하기 위해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닌, 국익을 위한 길을 선택하는 실용주의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열린우리당 신기남 의원이 “남북정상회담이 올해에 열릴 수 있느냐”고 질문하자, “의미있는 합의가 나올 수 있다면 김정일 위원장이 판단할 것으로 본다”면서 “우리가 먼저 제안을 했기 때문에 기다리는 입장”이라고 대답했다.

이 내정자는 “필요성은 느끼지만, 우리가 연연해 한다고 해서 열릴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면서 “김대중 방북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 의원이 “북한인권문제를 개선하는 명분 하에 체제를 위협하면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묻자,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통일과정에서 남북연합의 과정을 거치기 바라고, 연방제로 존재할 수 있지만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시장경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이 친북좌파 운동권 출신이 통일부 장관에 오면 극심한 혼란이 올 수 있지 않느냐고 지적하자 “한나라당 의원들 중에 운동권 출신이 중추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나라에 대한 책무를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이 내정자는 그동안의 저서가 친북좌파적 논리라는 데 에 대해서 “많은 대학생들이 책을 많이 읽었지만, 많은 사람은 그렇게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전여옥 의원이 “90년대 중반 한 잡지에 ‘지금까지 정권은 통일운동 논의를 독점해온 것은 대미(對美) 예속성, 반민족적, 반민주적 속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고 주장한 사실이 있는가”라고 묻자, “읽으신대로 그 당시 나이에 그런 생각에 동조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지금은 과거와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고 대답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