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6자회담국 정상 선호도 4위 김정일…5위 고이즈미

김정일이 6자회담에 참여하는 정상 가운데 선호도 4위를 차지해 일본의 고이즈미 총리(5위)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SBS 한 라디오 프로그램이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와 공동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6자회담 정상 선호도에서 16.4%의 지지를 얻은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1위를 차지했고, 미국의 부시 대통령이 15.3%로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러시아 푸틴대통령이 13.9%를 얻어 3위를 기록했고, 북한 김정일 위원장 8.8%, 고이즈미 총리 3.3% 순이다.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 강행으로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고 있는 김정일은 한반도 긴장을 조성시킨 장본인임에도 불구하고, 고이즈미 총리를 제치고 4위를 차지했다. 이는 그간 계속된 신사참배와 독도영유권 주장으로 국민들의 반일 정서가 어느 때보다 강해진 탓으로 해석된다.

이런 경향은 최근 한국일보와 요미우리신문의 공동조사에서도 나타났는데, 한국민은 중국에 56.4%의 호감을 나타냈고, 이어 미국 51.1%, 러시아 47.1%, 북한 30.9%, 일본 17.1% 순으로 나타나 일본에 대한 호감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성별로는 남성들이 중국 후진타오 주석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며, 푸틴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여성들은 부시 대통령을 가장 선호했고, 후진타오 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8월 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460명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로 조사했고,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6%였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