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대북지원, 민간은 지속 정부는 중단해야”

북한 핵실험 이후 대북지원에 대해 국민 다수는 민간 차원의 대북지원은 지속하되 정부차원의 지원은 중단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19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폴리시앤리서치’에 의뢰 지난 1~3일까지 전국의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06년도 국민통일의식 정기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밝혀졌다.

조사결과 대북지원에 대해 응답자 중 38.8%가 ‘정부차원은 중단하되 민간차원의 대북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고, 20.9%는 ‘정부와 민간 모두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답해 국민 과반수 이상이 무조건적인 대북지원을 반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와 민간 모두 지원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23.7%에 그쳤다.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 지속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35.7%가 ‘지속하되 이들 사업에 대한 정부지원은 중단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잠정 중단하거나 규모를 축소한다’가 17.8%, ‘북한에 단호한 입장을 위해 전면 중단’이 13.2%포인트였다.

북핵문제 해결방식에 대해선 40.8%가 ‘미국의 대북제재 해제와 북한의 핵 포기가 동시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고, 이어 ‘북한이 먼저 핵을 포기해야 한다’는 응답도 40.7%에 달했다. 반면 ‘미국이 먼저 대북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16.8%에 그쳤다.

북핵문제 해결에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로는 미국이 61.7%를 차지해 1위로 꼽혔고, 이어 중국이 16.1%, 북한 15.0%, 한국은 4.5%로 4위에 그쳤다. 이어 일본(2.1%), 러시아(0.6%) 순이었다.

통일 시기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엔 60.7%가 ‘점진적 통일’을 원했고, 이어 18.5%는 ‘빠른 시일 안에 통일’을 14.6%는 ‘현재 공존상태 유지’를 원했다. ‘관심 없다’는 응답은 6.2%였다.

북한을 바라보는 인식은 47.9%가 ‘포용하고 함께 살 상대’라고 답했고, 32.3%는 ‘적이자 함께 살 상대’, 8.8%는 ‘대치하는 적’, 11%는 ‘무관심의 대상’이라고 응답했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55.8%가 ‘포용하고 함께 살 상대’라고 답했던 것과 비교해 7.9%포인트가 하락한 것이다. 또 ‘적이자 함께 살 상대’라는 의견은 지난해 25.4%에 비해 6.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이번 국민의식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통한 전화면접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