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 D-50] 베일에 싸인 북한 전력은

북한은 베이징올림픽에 사상 최대 규모의 선수단을 파견해 메달을 10개 이상 따내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최종적인 선수단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최소 11개 종목 52명이 출전권을 획득한 것으로 파악됐고, 사상 최대 64명이 참가한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근접하는 규모의 선수단이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확인된 선수 숫자만으로도 최근 보기 드문 규모다. 북한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 10개 종목 32명,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는 9개 종목 36명을 출전시켰다.

메달 10개 목표도 불가능한 수치는 아니다. 북한은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종합 16위(금 4, 동 5)에 오른 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금 2, 은 1, 동 2),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은 3, 동 1)과 2004년 아테네 올림픽(은 4, 동 1)에선 메달 5개씩을 가져갔다.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아테네 은메달리스트 계순희(유도)와 김성국(복싱), 동메달리스트 김정수(사격)가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고 있고, 여자축구도 내심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북한의 금메달 1순위 후보는 여자 유도 57㎏급에 출전하는 계순희(29)다.

남자 60㎏, 66㎏, 73㎏급과 여자 48㎏, 52㎏, 57kg, 63㎏급 등 7체급에 출전하는 가운데 애틀랜타 48㎏급 금메달, 시드니 52㎏급 동메달, 아테네 57㎏급 은메달을 따낸 계순희가 이번엔 12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계순희는 2003, 2005,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57㎏급을 3연속 제패하며 메달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 동메달리스트인 여자 52㎏ 안금애와 63㎏급 원옥임도 다크 호스로 꼽힌다. 한국은 14체급에 모두 출전하는 만큼 남북 대결도 주목을 끌 전망이다.

북한은 여자축구에서도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 절대 강자’로 군림해온 북한 여자축구(세계 6위)는 호주, 대만, 홍콩과 맞붙은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6경기에서 무려 51골을 뽑은 반면, 단 한 점도 내주지 않는 `퍼펙트 행진’을 벌였다.

김광민 감독이 이끄는 북한 대표팀은 베이징올림픽 본선 조별리그에선 독일(세계 2위), 브라질(4위), 나이지리아(25위) 등 대륙 최강팀과 격돌한다. 북한의 최근 전력을 감안할 때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우승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금메달을 따내면 아시아 국가로는 남녀 통틀어 처음이다.

지난 8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여자 아시안컵에서 우승할 때 득점왕(7골)을 차지한 주장 리금숙이 키플레이어로 꼽힌다. 한편 베이징올림픽 축구 종목은 한국은 남자, 북한은 여자만 참가하는 `남남북녀’ 양상이다.

남자 4명, 여자 3명이 출전하는 역도에선 남자 간판 차금철(21)과 임용수(28)가 메달 1∼2개를 따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차금철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56kg급 합계에서 283㎏(인상 128㎏, 용상 155㎏)로 금메달을 땄고, 2002 부산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 임용수도 같은 대회 남자 62kg급 합계에서 315㎏(인상 142kg, 용상 173kg)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부 63kg급 박현숙(23)도 같은 대회에서 합계 240kg으로 4위에 오른 적이 있어 경기 당일 컨디션에 따라서는 메달 가능성이 있다.

아테네 은메달리스트 김성국(27) 혼자 출전하는 복싱에서도 메달을 바라보고 있다. 김성국은 아테네올림픽 페더급(57㎏)에서 알렉세이 티치첸코(24.러시아)에게 져 은메달에 그친 뒤 이번엔 티치첸코와 함께 한 체급 올려 라이트급(60㎏)에 도전한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도 동메달을 땄고 최근 세계 조류에 맞게 파워 넘치는 복싱을 구사한다는 평이어서 메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류된다. 같은 체급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 백종섭(28.충남체육회)과 남북 대결 가능성도 있다.

사격에선 4.25국방체육단의 김정수, 채혜경, 김현웅, 류명연, 박정란, 조영숙 등 6명이 출전하는 가운데 아테네 동메달리스트인 50m 권총의 김정수가 메달 유망주로 꼽힌다.

이 밖에도 북한은 레슬링(3명),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2명), 양궁(2명), 체조(2명), 탁구(5명), 마라톤(6명)에도 참가한다. 아테네에선 탁구 여자단식 김향미가 은메달을 따내며 파란을 일으켰지만 김향미 은퇴 후 세대교체 진통을 겪은데다 국제대회에 얼굴을 내밀지 않아 경기력이 크게 떨어졌다. 육상은 마라톤 외에도 멀리뛰기 등 종목에 출전 가능성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