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김정은에 충성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