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北 구제역 수습… 확산 가능성 없어” 결론

평양시 상원군에서 지난 1월 발생한 북한 구제역이 수습되고 있으며, 더 이상 확산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유엔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4일 밝혔다.

로마에 본부를 둔 FAO와 국제수역사무국(OIE)은 1주일간 북한의 구제역 감염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온 뒤 자체웹사이트에 올린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요세프 도메네히 FAO 수석 수의관은 “감염 지역 방문 및 북한 수의당국과의 논의를 통해 구제역 추가 발생 위험은 제한돼 있다고 결론을 내렸으나 북한은 여전히 경계 상태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데일리NK는 지난 2월 말 함경북도 국경 지역에 발생한 구제역을 차단하기 위해 시행됐던 북한 당국의 지역 통제 조치가 해제되는 등 구제역 파동이 진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북한 당국은 1월초 회령에서 구제역 증상을 보이는 소들이 발견되자 2월 24일까지 40여 일간 북-중 국경 일대의 차량과 인적 이동을 완전히 차단하는 통제 조치를 취했다.

FAO측은 북한에서 구제역이 추가로 발생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고품질 백신 수입, 비상대응 계획 마련, 실험 인프라 개선 및 훈련 등 대북지원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은 동물의 신원 확인 및 등록, 검역 절차, 이송 경로에 따른 소극적·적극적 감시, 진단 능력 등이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에서 1960년이후 처음으로 발생한 이번 구제역으로 북한 수의당국은 감염된 약400마리의 소와 2천600마리의 돼지를 도살하고, 표준 질병통제 조치들을 취해왔다.

이에 앞서 한국정부는 지난 달 28일 소독약 등 약품 6종, 고압분무기를 비롯한 장비 5종 등 총 2억8천만원 상당의 구제역 방역 물자들을 북한에 전달했다. 또, 북측이 요청한 현미경과 멸균기 등 26종의 물자와 추가 방역에 필요한 방역복과 장화 등 소모품 5종을 제공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