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남한 좌익세력 참여한 ‘동란’이라 지칭해야”


올해로 60주년을 맞은 ‘6·25전쟁’은 남한 내 좌익 세력이 주체적으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동란’이라고 표현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사상연구회(인영사 刊)는 최근 발간한 ‘6·25동란과 남한 좌익’이란 책을 통해 “‘6·25전쟁’이란 명칭은 국제전의 성격을 나타내는 데 적합하지만 북한의 불법남침과 북한과 남한 내 좌익이 합해 자행한 엄청난 민간인 학살 등을 나타내는 데는 미흡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연구회는 “김일성이 남침을 하기 전 스탈린에게 승인을 받을 때나 모택동에게 동의를 구할 때도 남한 내 수십만에 달하는 좌익세력이 있음을 강조했다”고 설명하며,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했다.


특히 “6·25당시 10만 명에 달하는 남한 내 민간인 피살은 북한군에 의해 이루어진 경우도 있지만 상당수는 남한 내 좌익들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라며 “그 상황을 겪은 사람들은 ‘그때가 되니 이웃이 무섭더라’라고 말하고는 했는데, 이는 그 가족의 사정을 잘 아는 좌익들에 의해 지목되어 학살이 이루어졌음을 의미하는 말”이라고 지적였다.


연구회는 또한 책에서 당시 좌익 세력이 북한군의 공격을 돕기 위해 어떤 전술을 펼쳤는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좌익세력의 대정부 투쟁은 6·25전쟁이 일어나기 전부터 각지에서 일어났다. 1946년 북한에서 남파된 공작원 김지회는 군 내부로 침투해 각종 기밀을 탐지하고 1948년 여순반란사건을 주도했다. 이후 전황이 불리해지자 1천여 명의 주동자들을 이끌고 지리산에서 빨치산 활동을 펼쳤다.


좌익세력은 6·25전쟁 발발 후 9월에 서울이 수복되기 전까지 우익세력을 색출, 처단하고 유력인사들을 납북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좌익세력의 활동 중 가장 문제시 되는 것은 민간인 학살과 관련한 것이다. 민간인 학살은 “반역자는 무자비하게 처단해야 한다”는 김일성의 지시에 의한 것으로 고의적인 살인 행위였다.


좌익세력은 인천상륙작전으로 서울이 수복된 후 지리산과 태백산 일대에서 빨치산 활동을 전개했다. 이들은 군수물자 수송을 차단하고 경찰서를 습격하는 등 각종 무장투쟁 사건을 전개했다.


연구회는 그러나 “6·25동란은 지나간 과거의 전쟁이 아니라 지금도 대한민국 속에서 계속되고 있는 전쟁”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6·25동란 당시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기 위해 노력했던 좌익들은 여전히 대한민국 안에 살면서 북한과 공조하고 남한 정권을 차지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비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