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세 이하 자원입대 준비…전시군법 적용”

북한이 지난달 30일부터 전투동원준비태세를 발령한 데 이어 주민 강연회를 잇따라 열고 전시에 준하는 태세를 유지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내부 긴장을 단계적으로 고조시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혜산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에 “정부가 연일 각 기관·기업소 긴급 포치(지시)를 위한 강연회를 열고 주민들에게 전시동원태세를 유지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면서 “특히 4일 오후에 소집된 강연회에서 전시상태는 전시군법이 적용되기 때문에 모든 이들은 집단생활에 성실히 참가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전했다.


북한은 전시상태에만 전시군법을 적용하고 있다. 우리의 계엄령에 해당한다. 이번 강연회에서 내려진 전시군법 경고가 실제 적용될 것인지, 엄포에 그칠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이어 “강연자는 준전시가 아닌 전시상태로 행동하라는 말을 수차례 강조하고 모든 주민들도 전시처럼 긴장되게 생활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강연자는 “이번에 인공위성을 발사한 것에 대해 미국과 남조선 등 6개 나라가 우리에 대해 전쟁을 선포하는 투표를 했다”면서 “우리를 무슨 핵무기를 가지고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는 핑계를 대면서 제재 명분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연자는 “대북제재와 남조선 괴뢰들의 전쟁도발책동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45살까지 군에 자원입대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당국의 지시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전시태세를 갖출 데 대한 명령을 받았지만 주민들은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유엔 차원의 경제적 보복은 이미 있었고, 그때마다 전쟁준비는 밤낮 듣던 소리”라면서 “이번에도 한동안 떠들다 말겠지 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주민들은 그동안 한미합동 군사훈련이 한반도에서 실시되는 것은 이미 알고 있으며, 지금까지 실제로 침략을 당해본 일이 없어 이번에도 빈말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장에서 장사를 하는 주민들의 반응에 대해서도 소식통은 “‘배급도 안 되고 이렇게 힘들게 목숨을 부지할 바에는 차라리 전쟁이라도 터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을 할 정도”라며 주민들이 당국의 태도를 비웃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