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정부, ‘민주적 리더십’ 확립해야”

11일 오후 뉴라이트 재단이 주최한 ‘이명박 정부의 위기와 기회’라는 주제의 긴급시국토론회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력 부재’에 대한 총체적 비판과 함께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등과 권력지분을 나눠야 한다는 주문이 이어졌다.

‘대통령의 민주적 리더십을 확립하라’는 주제 발표에 나선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은 “취임 100일 된 대통령이 이렇게 낮은 지지율 상태에 놓이게 된 가장 중요한 원인은 정치적 신의를 발휘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리더십의 실종 또한 큰 위기를 불러왔다”고 진단했다.

안 이사장은 “이 대통령이 정치를 모르는 것 같다”고 평가하며 “경영과 행정의 능력은 정해진 일의 효율을 극대화 시키는 것에 있지만 정치는 상황에 따라 각 세력 간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여의도 정치를 그만두겠다는 것이 이 대통령의 신조였는데, 여의도 정치를 안 하겠다는 것은 즉 정치 자체를 안 하겠다는 것을 의미 한다”며 쓴 소리를 뱉기도 했다.

안 이사장은 “이 대통령도 이회창 총재, 박근혜 전 대표와 경쟁자이지만 지분을 나눠야 한다”며 “겉으로야 밉겠지만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동맹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토론자로 나선 류근일 조선일보 전 주필은 “대통령은 합리성, 결연함의 리더십을 동시에 겸해야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의 상업주의, 편의주의, 인문소양의 척박함으로는 리더십의 확립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좌파는 본래적으로 反이명박이었고, 대통령을 뽑아준 소위 중간파는 이탈하고 있으며, 보수우파는 이명박의 ‘배신’에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류 전 주필은 “이명박 정부는 ‘실용주의’라는 이름으로 주적개념도 동맹개념도 없는 ‘캐치 올(catch all)’ 술수로 임하다가 그 한계를 맞이했다”며 “박근혜 전 대표와 이회창 총재 마저도 정치적인 필요에 따라 ‘좌파’가 아닌 ‘이명박’을 주적(主敵)으로 몰아가고 있으니 이명박 정부는 말 그대로 고립무원, 사면초가인 셈이다”고 평했다.

류 전 주필은 현재의 위기국면을 극복하기 위해 분열된 보수진영의 통합이 가장 시급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원내의석 3분의 2를 차지하는 범보수가 이렇게 흔들리는 1차적 이유는 보수진영의 분열 때문”이라며 “뉴라이트와 전통보수는 이 대통령에 대해 비판할 것은 하되, 헌정수호라는 더 큰 당위를 위해 이명박의 위기가 국가적 위기로 확대되는 것에 대해 방파제 역할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