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흡수통일 大혼란의 경고「국가의 사생활」

2011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대한민국에 흡수통일 된다. 통일의 ‘판도라’ 상자가 열린 5년 뒤인 2016년, 준비 없이 닥쳐온 통일에 ‘남한은 혼돈, 북한은 공포’ 속으로 접어들어 통일 한국의 모습은 생(生)지옥이나 다름없다.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은 북한의 120만 대군은 폭력조직을 만들었다. 통일한국이 제대로 회수하지 못한 무기는 흔하게 유통되고, 주민등록을 하지 않은 ‘대포 인간’들도 넘쳐난다.

또, 남한 전역의 유흥가는 ‘북한여성 항시 대기’라는 문구로 취객을 유혹하고 남한의 기업들과 부자들은 북의 황폐한 땅을 사재기한다. 한국전쟁 이전의 부동산 소유권을 주장하는 남한 사람들의 소송이 줄을 잊는다. 특별히 할 일이 없는 북한 사람들이 삼삼오오 공원 놀이터에서 모여 껍데기를 벗긴 도둑고양이를 안주 삼아 소주를 마시는 모습에 남한 사람들은 경멸에 찬 시선을 보낸다.

소설가 이응준의 신작장편 소설 「국가의 사생활」이 그린 2016년 통일한국의 모습이다.

‘혼돈과 공포’의 통일한국의 모습이 현실성 없는 황당한 이야기로 비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작가는 2년간 300여권의 방대한 자료조사와 탈북자들 인터뷰에 공을 들였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소설 속 장면들은 읽는 내내 있을 법한 일로 느껴진다.

지난달 출판 기자회견에서 저자는 “이 소설을 많은 분들이 읽고 통일과 북한 동포들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게 된다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남한 사람들에게 핵폭탄보다 무서운 것은 ‘북한 사람들이 옆집에 살게 되는 날 무슨 일이 벌어질까?’ 상상하는 것”이라며 갑작스런 통일이 공포스런 현실에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또, 그는 “우리는 북한에서 미사일을 쏜다고 해도 아무런 느낌이 없다. 그건 우리가 북한을 사람이 아닌 관념으로 받아들여서다. 이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고민해본 적이 있나? 이들을 찬찬히 바라보는 게 통일의 시작이다”고 관념적인 통일론에 대한 비판도 가했다.

이 소설은 재미있고, 느와르 영화 한 편을 보는 것처럼 순식간에 읽혀진다. 하지만 이 책에는 ‘어느 날 갑자기’ 이뤄질지도 모르는 통일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이제껏 조기흡수 통일에 대한 우려는 북한 전문가들에 의해서 지적돼 왔다. 남북간 경제수치 비교, 막대한 통일비용, 독일의 통일사례를 통해 예상해 볼 수 있는 문제점 등이 거론됐다. 이 책은 딱딱한 보고서 대신 통일의 문제를 일상생활과 연관시켜 사실감 있게 얘기하고 있다.

책이 그리고 있는 조기흡수 통일은 우선 북한사람들에게 좋지 않았다. 무작정 기회의 땅 남한으로 내려온 북한 사람들은 대부분 노숙자로 전락하고 만다. 이들을 위해 서울에만 20개가 넘는 급식소가 생겨난다. 북한에서 학자였던 사람도, 아나운서였던 사람도, 최고 고위층의 딸이었던 사람도 이젠 ‘산 입에 풀칠’을 위해 살아간다.

게다가 북한사람들을 대하는 남한사람들의 태도는 통일 전 예상 했던 것 이상이다. 민족, 한겨레란 의식도 오랫동안 떨어져 지냈던 이질감이 경멸감으로 바뀌는 것을 막지 못했다.

이 소설만으로 통일에 대해 회의를 가질 필요는 없다. 적어도 한반도 통일 문제해결이 조기흡수통일과 동의어가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조기통일문제가 통일비용 문제로 접근되는 현실이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사회통합 문제다. 남북 간 괴리감이 가장 큰 후유증이 될 수 있어 이에 대한 예방조치가 논의돼야 할 때다.

책의 제목인「국가의 사생활」의 국가는 ‘통일한국’를 의미하고, ‘사생활’은 혼란과 공포 속에 놓인 건전하지 못한 상황을 표현하고 있다. 남과 북 어느 한쪽도 준비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찾아 온 갑작스런 모습을 비유한다.

오늘의 현실에서는 북한 주민의 인권과 생활고에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정권 유지에만 급급해하는 김정일 정권의 부도덕한 모습을 극복해야 하는 과제가 놓여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점에서 앞으로의 통일 문제는 북한 인민들의 자유와 경제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야 할 것이다.

김정일 정권 이후의 북한이 어느 정도 건강해진다면 더 이상 ‘통일한국의 사생활’은 이응준 소설 속 모습이 아닐 것이다. 그 시기가 조금은 늦더라도 건전한 사생활을 갖는 희망적인 내용의 소설이 한번쯤 나왔으면 하는 바람을 갖게 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