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사용 즉시 국가보위부 들이닥쳐”

북중 국경도시인 신의주에 10월 1일부터 평양 국가안전보위부 검열단 40여명이 파견돼 독일산 이동통신 신호 감지 장비를 동원, 핸드폰 사용을 집중단속하고 있다고 복수의 내부소식통이 11일 알려왔다.

신의주 소식통 김모 씨는 “평양에서 내려온 그루빠가 도보위부에서 숙식을 하면서 핸드폰 사용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이동용 차량을 타고 다니면서 중국 이동통신사 주파수 대역을 추적해 사용자를 단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주 초에 본부동에서 밤 11시에 보위원들이 살림집 몇 곳에 들이 닥쳐 핸드폰 사용자 검거를 시도한 적도 있었다. 무슨 간첩 색출작전을 보는 것 같았다. 그 날은 붙잡는데 실패했지만 주민들이 느끼는 공포감은 이만저만 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핸드폰을 단속해서 번호에 한국 번호가 찍히거나 문자를 보낸 흔적이 있으면 남한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 엄중한 처벌을 내린다”고 말했다.

북한은 2003년부터 전국적인 이동통신망 구축을 계획했으나 체제 위해 요소가 있다는 정권기관의 강력한 건의로 2004년 돌연 중단했다. 이후 북중 무역업자와 국경지대 주민, 국경 중개업자 등이 중국 통신망을 이용해 중국, 한국과 통화나 문자를 사용해왔는데, 지난해부터 단속이 부쩍 강화돼왔다.

또 다른 소식통 이 모씨는 “보위부에서 차량을 통해 이동하면서 단속하는 장비가 독일 ‘로데수’라는 회사에서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주머니에만 넣고 다녀도 단속된다는 말이 나돌 정도여서 어느 누구 하나 쉽게 핸드폰을 사용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 씨가 말하는 장비 제조 회사는 세계적인 계측기 전문업체 독일 로데슈왈츠로 추정된다. 이 회사는 국내 이동통신사나 국가기관 무선 탐지 부서에 가장 많은 스펙트럼(주파수 대역) 감지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정보통신부 산하 무선 전파 탐지 부서 한 관계자는 “핸드폰 자체에서 발생시키는 전파는 바로 옆에서 탐지하지 않는 한 사실상 어렵다. 중국 이동통신사 기지국의 신호가 미칠 수 있는 지역이 몇km 이내로 한정돼 있기 때문에 이 지역을 집중 수색해 단속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네트워크 장비 담당 관계자는 “핸드폰 탐지 장비는 전화기를 켜놓고 있거나 사용할 경우 감지가 되는데 정확한 위치는 추적이 어렵고 반경 2km 이내에 핸드폰이 잘 터지는 곳을 잡아 집중 감시한 후에 의심 가는 주택이나 사람을 추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 내부에서는 주머니에 탐지기를 넣고 다니면서 핸드폰을 소지한 사람을 단속한다는 소문까지 나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 씨는 “국경지역에서 합법적으로 핸드폰을 사용할 수 있는 대상은 화교들 뿐인데, 이들 때문에 단속에 혼선을 빚자 화교들에게도 통화 자제를 요청하고, 보위부 승인 하에 통화를 하도록 제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핸드폰을 사용하다가 단속될 경우 통화 지역이 중국인가, 한국인가에 따라 처벌 수위가 크게 차이가 난다”면서 “중국은 벌금 300달러에 끝나지만, 한국인 경우 보위부에서 집중 신문을 받고 교화소(교도소)에 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남한 대통령이 오고 가면 뭐하겠는가? 북한 당국의 태도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