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군단 검열’ 후속조치로 300세대 추방

북한 양강도 당위원회가 지난 8월 4일부터 한달간 진행됐던 이른바 ‘폭풍군단 검열’ 후속조치로 약 300세대에 대한 추방을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내부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 통화해서 “양강도 지역의 폭풍군단 검열 총화 회의가 16일 양강도당(黨)에서 열렸다”면서, 회의 결과 “10월 말까지 약 300세대를 추방하는 것으로 확정됐다”고 말했다.


이날 총화회의에는 김히택 양강도당 책임비서를 비롯해 이번 폭풍군단 검열 책임자, 도(道) 국가안전보위부장, 도 검찰소장, 도 인민보안국장, 도당 간부부장, 도당 행정부장 등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서는 검열에 대한 총화 및 추방 세대 확정안이 논의 됐고, 오후에는 혜산시를 비롯한 시 군급 간부들이 각급 당 선전실에 모여 도당 결정내용을 전달 받았다.


지난 폭풍군단 검열 중에 ▲중국산 휴대전화 사용 ▲마약 복용 및 판매 ▲한국 영화 DVD 시청 ▲중국과 밀무역 ▲탈북 주선 등의 혐의를 받은 사람과 그 가족들이 추방 대상에 선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북한의 ‘강제추방’은 인적이 드문 산간 오지로 강제 이주되는 것으로, 특정지역에서 오랫동안 학교-직장-조직 생활을 하는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삶의 터전을 모두 박탈당하는 결과가 된다.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현역 군인들로 구성된 ‘폭풍군단 검열조’는 지난 8월 4일부터 약 한 달간 국경지역에 대한 특별 검열을 벌였다. 이 검열은 9월 4일 경에 공식 마무리 됐으나 ▲체포된 주민들에 대한 추가 수사 ▲도망친 사람들에 대한 수배조치 및 자수 권고 ▲김정은에게 보고 될 최종 보고서 작성 ▲추방세대 확정 등 ‘마무리’ 작업이 한 달 넘게 이어져 왔다.


소식통은 “도당에서는 도주를 우려해 아직 300세대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도당의 결정이 16일 밤부터 양강도 일대에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지난 검열 동안 한번이라도 조사를 받았던 사람들이 불안감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추방을 우려해 미리 탈북을 계획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라며 “겨울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추방을 집행하는 것을 두고 주민들 사이에서는 ‘정말 야만스럽다, 해도 해도 너무 한다’는 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회령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함경북도 지역에서는 지금까지 최소 150세대가 추방대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이 소식통은 “함경북도에서는 검열기간 40세대가 추방당했으며, 이후 추가로 110세대가 추방 대상에 올랐다”면서 “함경북도 차원에서 총화가 마무리되면 추방자가 더 늘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