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남포 사이 국제도시 개발 소문”

▲ 평안남도 남포시 령남배수리공장에 새로 건설된 2호 도크 ⓒ연합뉴스

1990년대 이후 외국의 원조물자가 들어오는 주요 항구 중 하나인 평안남도 남포(南浦)가 특구나 국제시장으로 개발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평양-남포 사이에 외국자본의 투자를 받는 국제도시 건설을 검토 중이라고 내부 소식통이 전해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남포가 개발된다는 소문이 나온 것은 이 신도시 개발의 통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외부에 그렇게 알려졌을 것”이라면서 “평양에서는 대외에 개방의지를 알리기 위해 평양-남포 사이에 국제도시를 건설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평양과 남포 사이에 건설될 도시는 외국 자본을 조달하기 위한 방편으로 준비되고 있다”면서 “개방 의지를 외부에 알리면서도, 도시 운영과 통제를 철저히 하기 위해 평양 인근을 고려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소식통은 “평양이 국제 선전용 도시로 외부 사람들이 대거 출입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통제가 유지되는 것처럼 국제도시도 외부와 철저히 격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올해 1월 김정일의 중국 방문 당시 경제특구 선전(深천)에 들른 바 있다. 선전은 중국의 첫 경제특구로 화인(華人) 자본의 투자가 집중적으로 이뤄져 성공한 사례이다. 남포 개발도 한국과 외국 자본의 투자를 유치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선전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

소식통은 “국제도시는 지리적으로나 교통 측면에서 평양과 남포 사이 청년영웅도로가 통과하는 천리마(千里馬)군이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평양 위수구역 통제를 강화하면 남포와 천리마를 묶어 개발하는 것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국제자본을 받아들이기 위해 세계 금융기관에 적극적인 의사타진을 할 계획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조만간 외국자본과 협상에 나설 조짐도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소문에 대해 탈북자와 전문가들은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평양출신 탈북자 A씨는 “북한에서는 한때 ‘400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도시를 공습하기 위해서는 UN의 허락이 있어야 한다’는 뜬소문이 있었는데, 이 때문에 평양과 남포를 합쳐 380만 도시를 만든다는 소문이 수년 전부터 있었다”면서 “남포를 개발하면 되지, 뭣 때문에 평양인근까지 와서 국제도시를 건설하겠느냐”고 반문했다.

A씨는 “평양으로 통하는 주요 통로마다 단속을 강화하면 별 영향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그 도시를 보고 평양 엘리트들이 무슨 생각을 하겠느냐”면서 “김정일이 제정신이 아닌 이상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다른 탈북자도 “김정일이 평양 근처 국제도시에 외지인들이 수시로 드나들며 정보를 자유롭게 취해가는 것을 가만히 앉아서 보고만 있겠느냐”고 말했다.

중국 단둥(丹東) = 권정현 특파원kjh@dailynk.com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