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원 4명, 김일성 동상 참배 의혹

지난 10월 신분을 속여(신분증 허위 기재) 개성공단에 들어갔던 경기도 파주시의회 의원 등 4명이 관광 중 김일성 동상을 참배한 것으로 알려져 수사기관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진한)는 28일 개성공단에 신분을 속이고 들어가 머물며 김일성 동상에 참배하고 관광을 한 혐의(남북교류협력법 위반)로 박 의원 등을 곧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김일성 동상에 참배한 것은 인정되지만 일회성이여서 국가보안법 적용은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등에 따르면 박 씨 등은 올해 10월 개성공단 조경업체 H사 직원인 것처럼 위조된 방북증명서을 이용해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한 후 개성공단 직원의 잠자리를 위해 마련된 송악플라자에 짐을 풀었다.


이후 H사 사장인 안 모씨의 안내로 개성관광에 나선 이들은 김일성 동상에서 북측 관계자의 권유와 안 씨의 ‘괜찮다’는 말을 듣고 참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민속여관에 둘러 개성식 한정식으로 식사를 하고 고려청자와 금속활자 등이 전시된 고려박물관을 둘러본 뒤 하룻밤을 보냈다. 다음날에는 선죽교와 왕건릉을 관람했다.


한편, 안 씨는 2007년 6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시의원과 대학교수 등 60여 명을 회사 직원인 것처럼 서류를 위조, 20여 차례 방북을 주선한 협의로 지난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통일부는 검찰 수사 직후 개성공단 출입절차에 허점이 많다고 보고 검색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