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사실상 北에 대화제의…아직 반응 없어”

통일부는 12일 류길재 장관의 전날 대북 성명에 대해 “사실상 대화제의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류 장관이) 사실상 대화제의 취지로 말했는데 명시적 표현이 없어서 다소 혼란이 있었다”면서 “구체성은 없지만 대화제의를 사실상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정부의 대화제의에 대한 북측의 반응은 현재까지 없다면서 “북측이 우리 정부의 메시지에 고민할 것이고, 고민을 하는 데 따라 반응이 있을 것이다. 반응이 구체적 공식 대화형태로 올 수도 있고, 북측의 구체적 대화제의 시 (우리가)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변화된 상황을 봐가면서 구체적 대화제의를 할 수 있는 여지도 열어두고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류 장관은 11일 “북한 당국은 대화의 장으로 나오길 바란다”는 성명 발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대화 제의라기 보다는 개성공단 문제와 북한의 가중되고 있는 위협적인 행동, 이런 문제를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는 것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