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정은 대화 제의, 진정성 없는 선전선동”

통일부는 9일 북한 김정은이 제7차 당(黨) 대회 사업총화에서 언급한 남북 간 대화가능성에 대해 “진정성이 없는 선전선동”이라면서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행동이 없는 한, 진정한 대화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대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전하고, “북한이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핵개발과 우리를 직접 겨냥한 도발위협을 지속하면서 대화를 운운하는 것은 상호 모순적”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정 대변인은 김정은이 남북 간 다양한 교류를 언급한 것과 관련 “북한이 도발 위협을 멈추지 않은 상황에서 화해와 단합을 이야기하는 것은 기만적”이라면서 “교류는 동의할 수 없고, 진정성 있는 변화를 보이는 것이 먼저”라고 설명했다.

한편, ‘핵 보유국’ 언급과 관련 정 대변인은 “우리는 이미 북한을 절대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을 밝혔다”면서 “이러한 입장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공통된 입장이며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국제사회와 함께 제재와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는 대화의 문을 닫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대화를 위한 대화는 있을 수 없다. 비핵화 의지가 행동으로 드러날 때만 북한과 진정한 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