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로켓 발사전까지 대북 인도적지원 유지”

정부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에 대해 “중대한 도발행위”라며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스스로 지구 관측위성, 즉 실용위성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부와 국제사회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로켓발사는 유엔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고, 중대한 도발적 행위이기 때문에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향후 정부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통해 북한의 도발적 행위 중단을 유도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북한이 실용 위성이라고 주장을 하고 있지만 소위, 탄도 미사일 기준을 이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도발적 행위로 간주된다”면서 “때문에 중단하라는 것이 정부 및 국제사회의 한결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정부는 비정치적 부분에서 대북지원 및 교류는 허용할 방침이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발사를 하지 않고 있는 현재, 북한의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비정치적인 교류는 계속한다는 입장이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여건조성 일환으로써 일단은 비정치적인 교류도 당분간은 허용은 한다”면서도 “하지만 만약에 북한이 그런 도발적인 행위를 했다면 전혀 다른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