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硏 박종철 “대북정책 종합조정 컨트롤 타워 필요”

박종철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김정일 와병문제와 관련, “앞으로 대북정책은 북한의 다양한 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에 대한 대안을 탄력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대북정책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연구위원은 19일 통일연구원 온라인 소식지에 기고한 ‘김정일 와병설 이후 대북정책 방향’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고 “국제적 요인과 북한요인, 국내적 요인을 종합하여, 외통부, 국방부, 통일부 등 관련 부처간 적절한 역할분담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체제의 불안정성이 증가할 경우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은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인도적 지원의 형태와 유형을 세분화하고 이를 통해 북한 주민과 접촉하고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여지를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사회의 불안정성이 증가할수록 북한과의 접촉통로를 다양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남북대화를 복원하고 민간접촉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