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제의 진정성 부족…향후 태도 보며 검토”

정부는 북한의 계속되는 대화제의에 대해 진정성 있는 대화제의로 보기 힘들다는 판단이면서도 “향후 북한의 태도를 봐가면서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혀 그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않았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8일 ‘무조건 대화 제의’에 대해 “진정성 있는 대화 제의로 보기 힘들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만, 이번 담화에는 구체적 사항들도 일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이번에 북한이 제기한 내용에 대해서는 향후 북한의 태도를 보아가면서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한 발자국 더 나오는 조치가 있어야 대화가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 볼 수 있다.


천 대변인은 또 “조평통 대변인 담화라는 형식, 그 담화의 내용에 들어가 있는 대화제의 뿐만 아니라 다른 전반적인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이번 담화의 내용 자체를 진정성 있는 대화제의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정부는 기본적으로 북한이 진정성 있는 핵 문제나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서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인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종합해 볼때 북한 당국의 공식적인 대화제의가 필요하며, 남북관계(천안함.연평도) 문제에 대한 시인·사과 조치가 있거나 북핵문제가 남북대화의 의제화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게 정부의 판단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천 대변인은 핵문제와 남북관계 모두가 충족돼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둘 중에 하나 또는 둘 다, 어느 하나의 선에서만 하나의 기준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정부가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논의 등 역제의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내용은 현재까지 없다”고 우선은 부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