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 북한 영유아 사업’에 69억원 지원

통일부는 2일 세계보건기구(WHO)의 대북 인도적 사업에 630만 달러(약 69억 5천만 원)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 들어 국제기구의 대북 사업을 지원한 것은 지난달 유니세프에 604만 달러(67억 원)를 보낸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WHO의 ‘북한 영유아 지원사업’은 북한 내 진료시설 개·보수, 의료인력 교육, 필수의약품 공급 등으로 이뤄줬고 총 1260만 달러 규모다. 정부는 이중 우선 절반을 먼저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의 WHO 대북 사업 지원은 2009년 중단된 이후 4년 만이다.


정부는 WHO의 대북 인도적 지원 비용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은 기금지원 절차에 따라 관계부처 협의와 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등을 거쳐 진행된다.


통일부는 또 이날 국내 12개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 지원 사업 13건(약 23억 5천만 원)도 승인하기로 했다. 박 정부의 국내 민간단체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은 지난 3월 유진벨 재단의 의약품 지원과 7월 말 5개 단체의 대북지원 승인 이후 세 번째다.


이번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품목에는 유치원과 탁아소 등에 들어가는 영양빵 재료, 학용품 등과 함께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한 병원에 필요한 의약품이 포함됐다. 그러나 영유아 대상 영양빵 재료 외에 밀가루 등 식량 지원은 이번에도 승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영양식이 아닌 밀가루 등 곡물 품목은 전용 가능성을 고려해 검토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는 단체별로 이뤄지는 북측과의 협의 결과와 분배투명성 확보 계획, 지원물품 준비 등이 완료되는 대로 지원을 승인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