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조평통, 당국회담 무산 책임 남측 전가” 유감

정부는 북한이 13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북 당국회담’ 무산의 책임을 우리 측에 전가한 것에 대해 실무접촉 과정을 일방적으로 왜곡해 공개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실무접촉에서 우리 측은 현안 문제를 실질적으로 협의·해결하기 위해서는 그에 맞는 권한과 책임을 가진 당국자 간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이어 “북한이 과거 남북회담 관행을 운운하고 있으나 과거 관행을 일반 상식과 국제적 기준에 맞게 정상화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정부는 북한에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으며, 북한이 성의를 갖고 책임 있게 대화에 호응해 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남측이 애당초 대화 의지가 없었다는 조평통 담화에 대해 그는 “일고의 가치가 없는 북측의 억지 주장”이라며 “당국 대화가 무산된 것은 급(級)을 제기하면서 일방적으로 대표단 파견을 유보시킨 북한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측이 통일부 장관을 확약했는데 명단 교환할 때 바꿨다는 북한의 주장엔 “사실과 다르다”면서 “무게감 있는 인사가 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장관급 회담을 하자고 한 것이고, 한국에서 통일 업무를 다루는 부서장은 통일부 장관이고 북한의 통일 담당은 통전부장이 무게감이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 측이 합의서 초안에 김양건 통전부장을 넣었다는 조평통의 주장에 우리 측은 통일부 장관 이름을 넣었고, 북측 김양건 통전부장 이름은 명시하지 않고 직책만 명시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조평통이 남북대화에 당 비서가 나온 적이 없다는 주장은 1994년 김용순 대남담당 비서가 나온 적이 있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