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두산 2차 민간회의 12일 개성 개최 제의

통일부는 백두산 화산 문제 논의를 위한 제2차 남북 민간 전문가회의를 오는 12일 북한 개성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10시께 우리측 수석대표인 유인창 교수 명의로 전문가 회의를 12일 개성에서 갖자는 내용의 전통문을 판문점을 통해 북한 단장 앞으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전문성과 과학적 지식이 요구되는 백두산 문제의 특성상 이번 회의도 전문가 회의의 기본 틀을 유지하는 방향에서 추진할 것”이라며 “백두산 화산 활동 여부에 대한 심도 있는 회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현재 남북이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필요성에 대해 기본적으로 공감하고 있어 2차 회의가 잘 되면 백두산 공동 현지 답사 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측은 지난달 29일 우리 측 지역인 경기도 문산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열린 1차 전문가회의에서 4월 초 차기회의를 제안한 바 있다.


우리 측에서는 1차회의와 마찬가지로 수석대표인 유인창 경북대 지질학과 교수를 비롯해 김기영 강원대 지구물리학과 교수, 이윤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이강근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등 4명이 대표단으로 참석한다.


북측도 1차와 같이 단장인 윤영근 지진국 산하 화산연구소 부소장(지진국 부국장 겸임)과 장성렵 화산연구소 실장, 주광일 조선지진화산협의회 위원 등이 참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남북은 1차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과 관련한 공동연구 필요성에는 공감했지만 구체적인 합의는 이끌어내지 못했다. 남측은 공동연구에 앞서 자료교환 등을 통한 사전연구 필요성을 강조했고, 북측은 전문가 간 학술토론회와 현지답사 방식의 공동연구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