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겨레말큰사전 남북편찬사업회 北접촉 승인

정부는 겨레말큰사전 편찬과 관련한 남북공동편찬사업회의 북한주민 접촉 신고를 승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겨레말큰사전 남부공동편찬사업회가 공동편찬 사업과 관련해 북한주민 접촉 신고를 해 승인했다”고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정부는 비정치 분야의 순수 사회문화 교류는 지속 허용해왔다”면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도 민족 공동문화유산 보존 및 언어동질성 회복 사업으로서의 의미를 감안해 북한주민 접촉을 허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6일까지 중국 선양(瀋陽)에서 5년 만에 편찬회의를 재개할 예정이다.

편찬회의에서 양측은 공동편찬 중단 기간 남북이 각각 진행한 편찬 작업 현황을 공유하고 이후 편찬 일정을 논의, 사전 수록 단어에 대한 집필 원고를 검토할 예정이다. 우리 측에서는 홍종선 남측 편찬위원장 등 32명의 학자와 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은 남북한 언어를 하나로 종합·종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6년 2월 남북 편찬위원회가 발족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2010년 5·24 조치 이후 중단됐다가 최근 남북 편찬위가 접촉해 재개에 합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