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연석회의 개최 주장에 “진정성 없어” 일축

정부가 북한이 27일 8·15를 전후 연석회의 형식의 통일대회합을 개최하고 이를 위해 7월 중 실무접촉을 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 “과거부터 되풀이해온 전형적인 통일전선 공세”라고 일축했다.

정부는 28일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계속하겠다고 공언하면서 평화와 통일을 논의하자고 하는 것은 “북한의 대화 제의가 얼마나 거짓된 것이고 진정성이 없는 지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평은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적 통일에 대해 진정성이 있다면 구태의연한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북한의 연석회의 제안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은 4차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어 6차례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연석회의를 제안하는 것 자체가 위장평화공세”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