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택 친인척 수백명 정치범수용소로 강제이송”

북한이 ‘정변(政變)음모’ 혐의로 장성택 처형을 단행한 이후 장의 친인척들을 정치범수용소로 대거 강제 이송시키는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장성택이 처형된 바로 다음날인 13일 밤 10시 장성택 친인척들이 많이 모여살고 있는 평양 평천 지역 가정집에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무장 군인들이 들이닥쳐 수백여명의 친인척들을 다 잡아 갔다”면서 “이들은 바로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장성택의 가까운 친척뿐 아니라 한 가정의 아버지가 장성택 아버지의 친척 정도 되는 사이가 먼 사람들도 잡혀갔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는 평양뿐만이 아니라 다른 지역에 있던 친척들도 무사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장성택 처형’ 소식에 충격을 받은 주민들은 한밤중에 이웃 세대가 갑자기 사라지자 적지 않은 공포감을 느끼고 있다. 일부에서는 당국이 밝힌 죄목이 워낙에 중범죄이기 때문에 장성택 일가가 모조리 처형되거나 수용소에 감금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소식통은 또 장성택이 보위부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들리자마자 친척 등 자신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되는 주민 중 일부는 처벌을 예상하고 농촌과 탄광으로 들어가는 ‘자진 혁명화’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큰 벌을 모면하기 위해 스스로가 벌을 받겠다는 심정으로 나름 머리를 쓴 것처럼 보이지만 처벌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장성택의 죄가 ‘반당·반혁명 종파행위’라고 밝힌 만큼 (당국의 입장에서는) 일가친척들도 체제에 도전했다고 주장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엄중한 처벌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당국의 조치 배경에 대해 소식통은 주민들에게 공포감을 조성해 내부 동요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 다분하다고 풀이했다. 소식통은 “실제로 장성택의 죄라고 밝힌 것에도 의문을 품는 주민들이 적지 않아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면서 자신에게 불똥이 튈까 말도 조심스럽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위(당국)에서는 ‘정상적 생활을 진행해도 무방하다’며 시장 등 주민 생활 관련 통제가 심하지 않지만 언제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른다는 주민들이 많다”면서 “실제로 시장에 나와 장사를 하는 주민들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