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현정은 회장 일행 김정은에 조의 표명

김정일 조문을 위해 방북 중인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일행이 26일 김정은에게 조의를 표시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김정은이 남측 인사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여사와 현 회장이 오늘 오후 6시20분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조문하고, 이 과정에서 김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밤 “일행들은 김정일 동지의 영전에 묵상했으며 그이의 영구를 돌아보았다. 김정은 동지께 그들은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시했다”면서 “그이께서(김정은)는 이에 깊은 사의를 표하였다”고 전했다.


또 “조의록에 글을 남겼다”면서 “이 여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님께서 영면했지만 6·15 남북공동선언의 정신을 이어 하루속히 민족통일을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라고 썼고, 현 회장은 민족의 화해와 협력을 위해 노력해주신 국방위원장님을 길이 길이 우리의 마음속에 기억할 것이라고 썼다”고 보도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가 “조문단 일행은 6시30분께 숙소인 백화원초대소에 도착했다”고 밝힌 점에서 미뤄 볼 때 조문단과 김정은의 대면은 상주에게 조문하는 형식으로 아주 짧은 시간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문단 일행은 정오께 백화원초대소에 도착해 오후 1시부터 오찬을 한 것으로 알려져 김정은이 만찬에 참석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