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 24시간 휴대폰 전파 탐지 차량 가동”

북한이 8일로 다가온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와 관련해 주민들의 이동 통제를 강화하는가운데 국경지역에서의 휴대폰 사용에 대한 단속도 한 층 강화됐다고 열린북한방송(대표 하태경)이 소식지 ‘열린북한통신 4호’를 통해 밝혔다.

신의주 소식통은 소식지에서 “2월 1일부터 국가안전보위부에서 내려온 단속그루빠와 평안북도 보위부의 합동단속이 시작되었다. 합동단속그루빠는 국가보위부 전파관리국(26국)에서 내려온 20명 정도의 인원과 도보위부 반탐(간첩수사)처 산하 전파탐지조 성원 50여명, 각 시, 군 보위부의 반탐과 성원들로 구성되었다”고 전했다.

또 “신의주 시내에 한하여서는 한 조에 2명이었던 성원을 5명으로 늘리고 24시간 전파 탐지를 하고 구역도 확대되었다”며 “전파탐지 차량도 시 차원에서 기존의 3대에서 7대로 늘어 각 구역별로 쉴 새 없이 순회하면서 전파감청을 한다”고 말했다.

소식지는 또 “북한의 내부통제로 인해 탈북브로커들의 숫자도 급감했다”고 전했다.

함경북도 무산에 거주하는 한 탈북 브로커는 “최근 들어 탈북 브로커들의 수가 3분의 1정도로 급감한 것 같다”며 이같은 이유가 “최근 선거를 앞두고 국경통제가 최절정에 달했고, 유동인원통제가 강화되는 한편 탈북 비용이 껑충 뛰어 오른 것이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탈북비용은 “중국돈으로 4~5천위안이면 가능했지만 2008년 겨울 이후에는 중국돈 1만위안이 보통이며 지역에 따라 1만3천위안 하는 곳도 있다”고 소식지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