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 화장품 밀매업자 쌀 21톤에 검열 제외”

한 달여 가까이 북중 국경지역을 강타했던 ‘폭풍군단’ 검열이 결과적으로 ‘유전무죄 무전유죄’ 양상으로 흐르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거세지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들이 14일 전했다.


폭풍군단의 검열에 걸린 사람들 중에 돈이 있거나 권력과 유착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처벌을 면하자 이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 같은 불만은 고스란히 폭풍군단을 조직·파견한 후계자 김정은을 향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김정은의 지시에 의해 비교적 충성도가 높은 군인들로 구성된 폭풍군단 검열조는 지난달 4일부터 이달 4일까지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활동을 펼쳤다. 검열 초기엔 대상을 가리지 않고 무자비한 단속을 벌이고 처벌도 강화해 ‘솜방망이’ 단속에 그쳤던 기존 검열조와는 다른 행보를 보였다.


그러나 검열이 막바지에 이르자 단속 성원들이 앞다퉈 뇌물을 바라고, 처벌이 확정된 밀수업자도 상당한 액수의 돈이나 물품을 바치면 처벌대상에서 제외되자 주민들 사이에서 불만이 쏟아지는 형국이라는 설명이다.  


신의주 소식통은 “주민들은 청년대장(김정은) 동지가 새로운 방법으로 검열단을 조직했기 때문에 단속에 걸리면 빠져 나갈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단속에 걸린 범죄자라고 하더라도 국가에 보탬을 주는 이들은 용서해주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말이 돌면서 주민들이 실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보안서, 보위부, 도당 간부들까지 끼고 불법장사로 돈을 벌어들인 역전동과 청송동의 큰 장사꾼들은 한명도 처벌을 받지 않았다”며 “이들은 검열 초기 자발적으로 국가에 돈을 바쳐 용서를 받았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소식통에 따르면 신의주 화장품공장 자재인수원은 그동안 ‘봄향기’라는 제품을 공장에서 몰래 빼돌려 팔아왔지만 이번 검열과정에서 제외됐다. 그는 폭풍군단 검열이 진행되자 ‘인민군을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쌀 21톤을 바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주민들 사이에서는 ‘강성대국이라는 지킬 수 없는 약속을 한 양반들이 법을 어겨 부를 이룬 장사꾼들의 뇌물로 빈털터리인 나라경제를 채울 속심이었다’ ‘돈 없는 백성들을 상대로 한 야만적인 검열이었다’ ‘권력과 돈 많은 놈만 살 수 있는 세상’ 등의 비난이 돌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함경북도와 양강도 역시 폭풍군단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은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다.


함북 소식통은 “중국에 전화 한번 했다고 교화소에 보내고, 밀수 한두 번 했다고 추방을 보내면서도 간부들과 경비대 군인들의 보호 하에 매일 차판으로 밀수를 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감싼 형국”이라며 “사람들은 검열성원들을 욕하기 전에 김정은을 먼저 욕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강도 소식통도 “이번 검열로 추방을 간 50세대 중 잘 사는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며 “모두 국가에 아무것도 낼게 없는 돈 없고 힘없는 일반 주민들일 뿐 돈 좀 있다고 하는 사람들은 뇌물을 바치고 다 빠져 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추방 명단에 넣었다가도 인민폐 5000위안을 바치면 명단에서 뽑아 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양강도에서 인민폐 1위안당 환율은 435원으로 5000위안을 북한 돈으로 환산하면 대략 217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