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軍소속 외화벌이 사장들, 악명 607단련대에 수감”

북한 서해지역 인민무력부 소속 외화벌이 기업소 간부들이 상급 군부대 간부들의 허위 신소(伸訴)로 보위사령부 소속 노동단련대에 수감된 것으로 전해졌다. 외화벌이 기업소를 관리 감독하는 군부대 간부가 해당 기업소 일꾼들이 뇌물을 적게 준다는 것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허위 신소를 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서해바다에 있는 인민무력부 부대 소속 외화벌이 기업소 기지장들이 최근 회창군 신지동에 있는 노동단련대에 보내지고 있다”면서 “외화벌이 기업소에 대한 보위사령부 검열은 외국(남조선)과 연계해 돈을 벌거나 정보를 판다고 의심된다는 기업소 소속 부대 보위사령부 간부들의 신소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기업소를 관리 감독하는 군부대 보위부 간부는 외화벌이 일꾼들로부터 다른 군 간부보다 뇌물을 적게 받았다는 데 앙심을 품고 외화벌이 일꾼을 제거하려는 목적으로 보위부 검열을 요청했다”면서 “기업소 사장들은 보위사령부 감옥에서 고문 받으며 ‘남조선과 연계하지 않았느냐, 외화벌이 관계자 자백하라’는 죄 아닌 죄를 강요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외화벌이가 남조선과 연계 없다는 것을 끝까지 부인한 사장들은 관대히 사상교양 차원에서 보위사령부 산하 607단련대에 보내졌다”면서 “단련대는 군인들을 6개월에서 2년 동안 강도 높게 노동하는 ‘호랑이’ 시설로 군인들이 80% 이상이고 무력부 소속 외화벌이일꾼들이 10% 정도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무력부에 소속된 외화벌이 회사 사장들은 이번 검열계기로 ‘충성자금보다 뇌물자금을 더 잘해야 한다는 걸 다시한번 배웠다’며 ‘다른 간부들보다 군 보위부 간부들에게 제때에 뇌물을 주지 않으면 언제든지 간첩으로 몰릴 세상’이라고 말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외화벌이 사장들의 사상동향문서를 작성하는 상급 군 보위부 간부들은 뇌물의 양으로 사람들을 평가하기 때문에 사장들은 다른 군 간부들보다 이들에게 좋은 뇌물을 챙겨줘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