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15행사 실무접촉 제안…정부 불허 방침

6·15공동선언 실천 북측위원회가 내달 3일 개성에서 실무접촉을 하자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남측위가 30일 밝혔다. 앞서 북측위는 지난 23일 남측위에 팩스를 보내 6·15 공동선언 기념행사를 개성 또는 금강산에서 공동 진행하자고 제의한 바 있다.


남측위는 이날 서대문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측위가 우리 대표단의 통행과 신변안전 및 통신 등을 적극 보장하겠다고 전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측위는 “지난 22일 북측위의 공동행사 개최 제안에 대해 정부가 27일 불허 입장을 밝힌 뒤 28일 남측위가 먼저 실무접촉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북측위에 전달했다”면서 “북측위는 이에 29일 개성에서 실무접촉을 하자는 답신을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측위는 중단된 남북 간 군사 통신선 복구 등 통행 절차와 관련된 당국 간 협의 필요성과 요청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에 남측위는 “실무접촉과 공동행사 성사를 위해서라도 통신선 복구 등 필요한 절차를 위한 당국 간 협의가 있어야 함을 북측에 강조한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우리 정부에 “당국 간 회담을 전제로 걸지 말고 유연한 입장에서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과 6·15공동행사 대표단 방북문제를 처리해줄 것을 호소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북을 위해서는 통일부에 방북 예정일 일주일 전에 신고를 해야 하는 점을 고려, 북측위에 6월 5일 실무접촉을 갖자는 수정안을 서신으로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북한이 민간단체를 통해서 접촉을 시도하는 것은 ‘남남갈등’을 유발시키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고 남측위의 방북을 불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부는 지속적으로 당국 간 대화에 나설 것으로 북한에 촉구할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