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5·24해제·UFG중단 재차 촉구…”통일저해 장벽”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4일 광복 69주년을 앞두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우리 정부의 근본적 대북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조평통은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한반도에서 미국지배 간섭 중단, 6·15공동선언·10·4선언 등 남북합의 이행을 위한 실천적 조치 한미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중단, 5·24 대북제재 조치 등 적대행위 중지를 요구했다.


조평통은 “북남 사이에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화해와 단합, 통일을 저해하는 장벽들을 제거하기 위한 현실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며 ” 북남관계를 개선해나가려면 상대방을 자극하고 불신을 조장하는 일체 적대행위들을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은 북남 사이의 접촉과 왕래, 협력과 교류의 길을 차단하고 있는 부당한 제도적 장치들을 시급히 철회해야 한다”며 5·24 조치의 철회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며 핵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을지프리덤가디언’ 북침전쟁연습을 무조건 중지해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조평통은 또 “조선반도에서 ‘비정상의 극복’은 바로 미국의 남조선 강점과 지배를 끝장내는 것으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긴장완화를 바란다면 지역정세악화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반대해나서야 하며 시대착오적인 외세와의 대북압박공조 놀음에 매달리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7·4공동성명과 6·15공동선언, 10·4선언에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에 관한 가장 합리적이고 건설적인 방도들이 다 들어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통일에 관심이 있고 북남관계를 개선할 의사가 있다면 이미 이룩된 북남합의들부터 인정하고 존중하며 이행하는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8·15를 계기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민족의 화합과 조국통일의 활로를 열어놓으려는 숭고한 애국애족적 입장에서 이 근본적이며 현실적인 문제들부터 풀어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주장은 여러 차례 제기된 만큼 이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을 진정으로 바란다면 우리 측의 남북고위급 접촉 제의에 호응함으로써 남북 간 현안을 대화로 풀어가는 건설적인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