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사흘째 無반응

6일 우리 정부가 설날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갖자고 제의한 지 사흘째인 8일 오전 현재까지 북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의 답변이 늦어질 경우 설 상봉이 무산되는 거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전 9시 판문점 남북 연락관 업무개시 통화 때도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대해 아직까지 (북측의) 반응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부대변인은 북측의 답변이 늦어지는 상황에서 10일 상봉 행사를 위한 실무접촉이 가능하냐는 물음에 “(북측이 반응이 없는 상황에서)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지금까지는 (개최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추석을 계기로 열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의에 대해 북측이 나흘 만에 우리 측 제안을 수용한다고 전통문을 보내온 전례가 있는 만큼 북측의 반응이 나오기까지는 하루 이틀 더 지나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특히 오늘(8일)은 김정은의 생일이기 때문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관련 한 대북전문가는 데일리NK에 “북한의 입장에서는 별 이득이 없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보다는 경제적 이득이 큰 금강산 문제에 관심이 있고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언급했기 때문에 상봉 행사를 어떻게 할지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부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는 별개의 사안으로 분리 대응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북측이 상봉 행사와 금강산 관광 문제를 연계해서 논의하자고 역제의해 올 수 있는 상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