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영화 ‘인터뷰’ CD 유입 차단에 비상

북한이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 CD가 유입되지 못하도록 밀수꾼들에 대한 단속·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당국이 영화 인터뷰 복제 CD나 USB메모리가 밀수꾼들에 의해 유입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영화 ‘인터뷰’는 김정은 암살을 다뤘다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개봉 전부터 북한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북한은 영화 제작사에 “단호한 징벌을 할 것”이라며 위협하기도 했다. ‘최고 존엄’을 암살한다는 내용 자체가 북한으로서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인터뷰는 이렇듯 개봉 전부터 화제를 불러일으켰으며, 현재 구글 온라인 배포 영화 중 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하는 등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양강도 소식통은 3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일 3주기) 추모기간이 끝나면서 국경 지역에 대한 단속통제가 끝난 줄 알았는데 이틀 전부터 다시 비상상태에 들어갔다”면서 “핸드폰 통화보다도 밀수품 알판(CD)이나, 메모리를 엄격히 단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특히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거나 카톡(카카오톡) 이용자들을 비밀리에 조사하고 있다”면서 “‘인터뷰’라는 영화를 카톡으로 다운받거나 알판을 통해 시청하지 못하도록 사전통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경 지역 주민들은 대부분 중국, 한국에서 송금해오는 돈을 가족들에게 전해주고 일정한 수수료를 챙기거나 밀수로 생계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인터뷰라는 영화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있던 국경지역 밀수꾼들은 단속과 통제를 받으면서 (김정은) 장군님 암살 영화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국경 지역 주민들 약 50% 정도가 중국통신사 서비스를 받고 있는 핸드폰을 사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카카오톡 사용자들이 늘어나면서 중국, 한국과 자연스럽게 문자를 주고받는 등 자료도 다운받을 수 있다.


영화 인터뷰가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고 있던 무역일꾼, 밀수꾼, 사사여행자들은 인터뷰 복제 CD 반입 통제가 심해지면서 오히려 호기심을 갖게 됐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단속·통제 강화가 역효과를 불러오고 있다는 것이다.


영화 개봉 후에는 한글 자막으로 된 영화 인터뷰가 카카오톡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북한 주민들에게 유포되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다만 내용 자체가 ‘최고 존엄’을 암살하는 내용인 만큼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몰래 보는 것처럼 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말했다.


그는 “아직 영화 인터뷰를 보지를 못했고, 봤다는 주민도 들어보지는 못했다”면서 “장군님을 암살하는 영화를 봤다가는 어떤 봉변을 당할지 모르고, 시범뀀(본보기)으로 처형을 당할 수 있기때문에 밀수꾼들이나 주민들은 몸을 사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도둑이 제 발 저리다’고 인민들에게 죄가 없으면 그렇게까지 촉각을 세우고 통제할 일이 뭐 있냐”며 “국경지역 통제에 비상을 걸지 말고 인민생활 안정에 비상이 걸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