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명 평창에 파견키로

북한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 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15일 남북은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북한 예술단의 평창올림픽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5개항의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가 발표한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남북은 삼지연 관현악단으로 구성된 북측 예술단을 평창올림픽에 파견하는 것과 더불어 북측 예술단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데 대해 합의했다.
 
아울러 남북은 북측 예술단의 공연 장소, 무대 조건, 필요한 설비, 기재 설치 등 실무적 문제들은 쌍방이 협의하여 원만히 풀어나가도록 하고, 관련하여 북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사전 점검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또한 남측은 북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기로 했으며, 남북은 기타 실무적으로 제기되는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정부는 앞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북측 예술단 공연이 남북관계 개선 및 문화적 동질성 회복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실무접촉에 우리측 대표단으로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 등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대표단 단장인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비롯해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