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귀순의사 주민 2명 ‘대면’ 요구…회유·협박 전술

북한이 지난달 31일 동해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후 즉각 귀순 의사를 밝힌 어민 2명에 대해 3일 ‘직접 대면’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부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측의 이같은 요구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다.


통일부는 3일 북한 측이 조선적십자중앙위원회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이들 주민을 판문점에서 대면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통지문에서 “본인들의 귀순 의사가 사실이라면 직접 만나 의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선원 2명을 판문점으로 데리고 나와 직접 대면할 수 있게 해줄 것”을 요구했다.


북한은 또 우리 측이 북측의 요구를 회피하는 경우 강제귀순에 의한 납치로 인정하고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귀순 의사를 밝힌 주민 2명을 직접 대면시켜 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가족을 인질로 회유나 협박을 하려는 전술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또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단호한 대처’를 언급한 만큼 도발 명분을 확보하기 위한 움직임으로도 읽힌다.


이와 관련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 원장은 4일 데일리NK에 “한국 정부가 접견을 허락하지 않을 점을 이미 알고 있는 북한이 직접 대면을 요구하는 나선 것은 ‘일방적 납치’를 주장하면서 제한적인 국지도발을 하기 위한 사전 전략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유 원장은 “북한은 향후 도발 외에도 국제사회에 ‘남조선은 납치를 자행하는 비인권 국가’라고 주장하면서 대남 공격을 진행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경은 지난달 31일 동해상에서 엔진고장으로 표류하던 북측 어선 1척과 어민 3명을 구조한 바 있다. 그 중 어민 1명은 북측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혀 정부는 3일 오전 11시 15분경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했었다.


나머지 어민 2명은 우리 측에 귀순 의사를 밝혀 현재 정부합동심문센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정부는 조사가 끝나는 대로 이들을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 입소시켜 정착 교육을 받게 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