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中에 있던 화교 2명 유인해 평양으로 끌고가”

북한이 최근 기독교를 주민들에게 소개했다는 이유로 중국에 있던 화교(華僑) 2명을 유인·납치해 평양으로 송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은 이들 외에도 중국에 나가 있는 화교 중 이와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자들을 소환하기 위해 남아 있는 가족들을 회유·협박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2일 전했다.   

평안북도 신의주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최근 중국에 있던 화교 2명이 평양으로 잡혀 들어갔다”면서 “이 둘은 교회(기독교)를 소개하는 일을 주로 한 것이 꼬리가 밟혔다는 이야기가 무역 상인들의 입을 통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당국은) 교회를 접촉한 주민들을 반혁명분자로 처리하는 상황에 따라 소개를 해 주는 사람들도 그냥 두면 안 된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면서 “아무리 화교가 중국에 있더라도 신의주 등으로 유인하면 바로 체포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여러 화교가 잡혀 들어올 것 같다”고 우려했다. 

북한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친척방문차 중국에 나가 한국 사람과 접촉했거나 기독교 교육을 받은 혐의가 있는 주민들을 소환·조사하고 있는 것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기독교 전파나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내부정보 유출이 체제 불안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고 판단, 사전에 이를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 당국은 중국 현지에 있는 화교들을 소환하기 위해 북에 있는 남아 있는 가족들을 이용, ‘급한 일이 있으니 들어오라’는 식으로 회유·협박하고 있다. 화교들을 중국에서 체포해 송환할 경우 외교적 문제로 비화될 수 있기 때문에 가족을 볼모로 화교가 들어올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는 셈이다.   

북한 당국은 또한 가족뿐만 아니라 화교를 소환하기 위해 안면이 있는 대방(무역업자) 등을 통해 장사를 미끼로 북한으로 들어오게 해 체포하는 방법도 동원하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중국 현지 소식통도 이 같은 소식을 확인했다. 그는 “중국으로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화교들이 갑자기 사려졌고 조선(북한)으로 잡혀 들어갔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면서 “이런 흉흉한 소문에 나머지 화교들은 남한 사람들과의 만남을 자제하고 연락도 꺼려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보위부 요원들이 사사(私事)방문 주민들과 화교들을 감시하기 위해 추가로 파견됐다는 소식도 들려온다”면서 “이(보위부)들은 화교가 남쪽 사람들을 만나 ‘정보를 건네고 있는 것’을 감시한다는 목적 아래 식당 등지에서 동향을 감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달 20일 북한에서 한국 선교사의 기자회견 이후 연일 강연회가 조직돼 ‘불순한 사상에 물들어서는 안 된다’는 주민 교양이 이어졌고, 중국에서 한국 사람을 접촉했거나 기독교를 접한 주민 30여 명이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갔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