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실제적 진실에 대한 접근

이 책은 그 동안 북한동포돕기 운동을 꾸준히 진행해 온 <좋은벗들>이 [두만강을 건너온 사람들], [사람답게 살고 싶소], [고난의 강행군]에 이어 내놓은 탈북자 증언•수기 시리즈다.

이 책에도 역시 기존의 책들이 그랬던 것처럼 북한의 식량난 실태가 가져온 절망스러운 현실이 그려져 있다. 그러나 식량난과 관련된 문제만 놓고 본다면 기존에 나왔던 증언이나 수기에 비해 새롭고 특별한 내용을 찾기는 어렵다. 따라서, 지금까지 공개되었던 내용을 뛰어넘는 극단적이고 처참한 사건을 이 책을 통해 듣거나 보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별다른 느낌과 충격을 주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극심한 식량난과 오랜 기간의 독재정치가 북한의 정치와 경제, 교육, 보건, 문화 등 주민들의 생활 전반을 어떻게 만들어 놓았는지를 다각적이고 총체적으로 이해하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의미 있는 정보를 줄 수 있을 것이다. 기존의 북한체제에 대한 증언은 주로 심각한 북한의 식량난 실태나 생존을 위해 벌어지는 안타깝고 끔찍한 사건을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와 비교해 [북한 사람들이 말하는 북한 이야기]는 북한 사람들이 자신들이 살아온 인생 여정과 현재의 생활상을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비교적 담담하고 생생하게 진술하고 있고, 이것이 북한의 현실을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이해하는 데 필요한 적지 않은 자료를 주고 있기 때문이다. 단순한 사건 폭로가 아니라 그들이 직접 체험하고 살아온 인생과 삶의 현장을 그대로 담고 있는 것이다.

남북정상회담을 전후해서 북한 사회의 현실을 정확히 이해하려는 노력을 평화와 통일을 부정하는 행위로 치부하거나 김정일 정권의 대남 전략에 대한 깊은 이해가 없이 남북관계를 근거 없이 낙관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남북관계는 남북한의 현실을 정확히 파악하고 냉정하게 풀어나가지 않으면 수습하기 어려운 난국에 봉착할 수 있는 어려운 문제다.

따라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의 방향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북한 사회의 총체적인 현실 인식과 북한의 현실을 반영하고 있는 김정일 정권의 대남 전략 이해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북한 사람들이 말하는 북한 이야기]가 북한 사회의 총체적인 현실과 이를 반영할 김정일 정권의 대남 전략을 추론하고 이해하는 데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해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The DailyNK 기획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