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유엔사 천안함 실무접촉 결렬

천안함 피격사건을 다룰 예정이던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와 북한군 판문점군사대표부의 대령급 실무접촉이 결렬됐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3일 “장성급 회담에 앞서 열릴 예정이던 북-유엔사 판문점 실무회담이 무산됐다”며 “북측에서 준비가 안 됐다는 통보를 해왔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어 “북한이 행정적인 이유로 연기를 요청했고 언제 개최하자는 이야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유엔사와 북한군은 천안함 피격사건을 논의할 장성급 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대령급 실무 접촉을 갖기로 합의했다.


유엔사 군정위는 지난달 26일 천안함 피격사건을 논의하기 위해 영관급 실무 접촉을 하자고 북한군 판문점군사대표부에 제안했고 북한군은 이 제안을 수용, 이날 10시 대좌급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했다.


이날 열릴 예정이던 실무접촉은 장성급 회담의 의제와 시기를 정하기 위한 사전 회의로 유엔사와 북측의 ‘천안함’ 공방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유엔사는 북한 잠수정의 어뢰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했고 이는 북한군의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임을 지적할 방침이다. 북측은 합조단의 조사결과는 조작된 것이며 천안함 침몰과 자신들은 무관하다는 주장을 피력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유엔사가 북측이 제시한 날짜와 시간에 천안함 실무회담을 하자고 통보했음에도 행정적인 이유로 북측이 연기를 요청함에 따라 언제 회담이 개최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