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협, 밀가루 1천t 대북지원 요청…정부 승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밀가루 1천35t과 분유 2t 등 총 3억4천만원 상당의 대북 인도적지원에 대한 물자반출 승인을 신청했다고 통일부가 18일 밝혔다.


최근 정부 고위당국자가 밀가루를 포함한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확대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어 이번 요청에 대한 승인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고위당국자는 15일 의약품이나 밀가루, 분유, 영양식 등을 언급하며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의) 모니터링이 잘 되고 하면 좀 더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민화협은 대북지원 신청분 중 밀가루 1천t은 21일 사리원 지역에. 밀가루 35t과 분유 2t은 23일 평안남도의 유치원, 탁아소 등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현재 승인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대북제재 조치에 이어 연평도 포격 도발로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을 금지해온 정부는 올해 3월부터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허용하고 있다. 3월 이후 현재까지 빵, 분유, 이유식, 의약품 등 총 27건, 32억3천만원 상당의 대북 물품 반출을 승인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의 수해상황과 관련한 지원 검토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수해 규모와 관련 “전체적으로는 예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보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 정부가 수해지원과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다만 “앞으로 관련된 상황을 좀더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혀 수해지원 가능성을 완전히 닫아두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