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유훈?…”北, 외화사용금지령”

함경북도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상부에서 ‘유훈관철 내용이므로 일체의 달러와 위안화를 비롯한 외화를 시장에서 유통하면 마약보다 엄중히 처벌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일 장군님의 유훈 방침이고 어떤 이유도 통하지 않는다고 내려왔기 때문에 철저히 집행하라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북한 시장에서는 원화보다 외화가 상품 매매에 선호되고 있고 도매상들은 대부분 외화로 거래하고 있어 외화사용금지 조치를 실제 이행할 경우 북한 시장이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이번 조치가 유훈 관철 명목으로 법기관(보위부, 보안서)의 충성경쟁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외화사용이 보편화 된 조건에서 강제적인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은 작다는 관측이다.  


동용승 삼성경제연구소 연구전문위원은 “북한 돈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외화 사용을 못하게 할 수 있다”며 “외화사용이 금지되면 시장 내에서 가격 자체가 형성이 안 되고 물자 유통도 혼란스러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시장 거래에서) 외화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니까 상당히 혼란스러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