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애도기간 선포되자 물가·환율 급상승

북한에서 김정일 사망 1주기(12월 17일)를 맞아 이달 초부터 애도기간을 지정한다는 방침이 나오자 잠시 진정됐던 시장 물가와 환율이 다시 들썩이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하루 전 애도기간이 선포될 것이라는 방침이 전해지기 바쁘게 6000원이던 쌀값이 이날 오전에 6500원으로 상승했다”며 “애도기간에 유동인원을 통제하고 시장운영을 제한했던 지난해 경험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김정일이 급사한 소식을 주민들에게 공포한 후 지난해 12월 19일부터 100여 일간 애도기간을 선포하고 주민들의 여행증명서 발급을 제한하고 유동인원을 철저히 통제했다. 초반 열흘간에는 시장 운영도 중단시켰다. 이 여파로 평소 하루 벌어 하루 먹었던 영세 주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었다. 


소식통은 지난 1년 전 경험 때문에 애도기간이 선포되자 사재기 현상까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공급 부족에 따른 인플레이션을 예상해 벌써부터 물건 가격을 높여 부르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우려는 당국의 세관 검열 중단으로 현실화 되고 있다. 북한 세관은 5일부터 북중 국경 세관에서 중국 공산품 검열을 중단하고 반입을 중단시켰다. 북한 시장에서 중국 제품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 제품 반입 중단은 공급량 급감으로 이어지게 된다.  


중국 창바이(長白)에서 북한과 무역을 하는 조선족 상인 김모 씨는 “5일부터 이미 쿼터를 받은 물건도 들어가지 못해 북한 대방이 애를 태우고 있다”면서 “수량 제한은 예상했지만 검열을 중단해 반입 자체를 막을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물가상승 조짐이 현실화 되자 원위안화 환율도 동반 상승했다. 4일까지 1위안에 1000원 수준이었던 원위안 환율이 이틀 뒤인 6일에는 1400원으로 널뛰기했다.  


일반 주민들 속에서는 김일성, 김정일 사망 주간에 진행되는 애도기간에 실시되는 통제 조치 때문에 일반 주민들만 생활고가 가중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소식통은 “세관 및 시장 통제 때문에 물가가 오르고 주민생활은 더욱 궁지로 내몰린다”면서 “죽은 장군들이 산사람을 따라다니며 못살게 군다는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