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화성-12형’ 발사 참관…“美 언동 주시할 것”


▲북한 김정은이 29일 전략군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훈련을 참관하는 모습을 북한 관영매체들이 30일 공개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이 29일 전략군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훈련을 참관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가 30일 공개했다.

통신은 “훈련에는 유사시 태평양작전지대 안의 미제침략군 기지들을 타격할 임무를 맡고 있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 부대들과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이 동원됐다”면서 탄도미사일의 실전운영 능력을 확정하기 위해 기동과 타격을 배합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특히 이번 훈련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군사연습에 대응한 무력시위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현장을 참관한 김정은은 “실전을 방불케 하는 이번 탄도로켓 발사훈련은 우리 군대가 진행한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으로 된다”면서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로켓 발사훈련을 많이 하여 전략 무력의 전력화, 실전화, 현대화를 적극 다그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정은은 또 “미국이 저들의 행동을 지켜볼 것이라고 한 우리의 경고에 호전적인 침략전쟁 연습으로 대답했다”면서 “오늘 전략군이 진행한 훈련은 미국과 그 졸개들이 벌려놓은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에 대한 단호한 대응조치의 서막일 따름”이라고 위협했다.

그는 이어 “극도로 첨예한 정세를 완화할 데 대한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를 외면하고 뻔뻔스럽게 놀아대는 미국과는 점잖게 말로 해서는 안되며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이 이번에 또 한 번 찾게 되는 교훈”이라면서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는 미국의 언동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며 그에 따라 차후 행동을 결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넘어 북태평양에 낙하한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유사시 강경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한동안 미 행정부는 북한에 유화 제스처를 보내며 대화 복귀를 촉구했지만, 북한이 연이어 미사일을 발사함에 따라 당분간은 제재와 압박 위주의 대북정책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백악관 성명에서 “(북한에 대해) 모든 옵션이 테이블에 있다”면서 “위협적이고 안정을 깨는 행동들은 그 지역과 세계 모든 나라 사이에서 북한 정권의 고립을 확대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세계는 북한의 최신 메시지를 아주 분명하게 받았다”면서 “이 정권은 이웃 나라, 유엔의 모든 회원국, 국제사회의 행동으로 용인할 수 있는 최소의 기준에 대해 경멸을 표시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도 “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대북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부장관이 전하기도 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도 이날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미사일 도발을) 절대 영납할 수 없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어 “유엔 안보리가 중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어떤 나라도 1억3천만 명이나 되는 사람들의 머리 위로 미사일을 날려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개최된 안보리 긴급회의에선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의장성명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