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포병부대서 “싸움준비 박차 가하라” 지시


북한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제851군부대 포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일 전했다. 제851군부대는 강원도 안변에 있는 제7보병사단 소속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851군부대 군인들의 포사격훈련을 치하, 포병 싸움준비 완성에 더 큰 박차를 가해라고 지시했다.


신문은 군부대 지휘관에게 포사격계획과 포병구분대들의 배치상태에 대한 보고를 받은 김정은이 포사격을 명령했다면서 “적진과의 실지거리를 타산하여 진지를 차지한 포들에서 날린 포탄들이 목표구역을 연속 타격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군부대의 포병들은 포병싸움준비이자 인민군대의 싸움준비라는 높은 자각을 안고 이제 당장이라도 명령이 내리면 멸적의 포문을 열수 있게 훈련을 강도높이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부대군인들에 “싸움준비를 다그치는데서 가장 중요한 것은 평시에 훈련을 강화하여 포병들을 백발백중의 명포수로 준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정은 포사격 훈련 참관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부 작전국장, 박태성·황병서 노동당 부부장, 홍영칠,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박정천 상장(우리의 중장), 주도현 중장(우리의 소장), 림광일 소장(우리의 준장) 등이 수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