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직속 反체제 움직임 감시·체포 ‘친위대’ 조직”

북한 김정은이 최근 보위사령부 산하에 반(反)체제 움직임을 비밀리에 감시·파악해 체포하는 친위대를 조직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은 친위대가 보위사령부 산하에 작년부터 조직되기 시작했고, 올해 2월에 모든 작업이 결속(완료)됐다”면서 “형식상으로는 인민무력부 보위사령부 산하이지만 실질적으로는 김정은 직속 부대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친위대의 역할도 군 내부 인사들을 1차로 감시하겠다는 것은 아니라 전반적인 인물들을 모조리 감시하고 김정은에게 보고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내부 반란요소를 차단하고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반정부 세력을 처단시키겠다는 의도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친위대의 주요 임무는 김정은과 그 일가를 경호한다는 친위부대 호위사령부와 유사하다. 다만 김정은과 김정은 가족의 수행원들에 대한 심사와 감시 등을 담당하는 호위사령부와는 달리 친위대는 군내의 반란 세력 감시와 체포이라는 임무가 특화되어 있다.

소식통은 “친위대는 호위사령부가 갖고 있는 인민무력부나 국가안전보위부, 인민보안부의 반란을 제압토록 하는 비밀임무 외에 사전에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임무까지 부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 내부 인사들에 대한 감시와 반란 모의 움직임에 대한 탐지를 강화하면서도 언제든 처벌할 수 있다는 공포심을 심어주겠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반김정은 세력 인사에 대한 감시 임무는 원래 호위사령부에서 맡는 게 맞지만, 보위사령부 산하에 두었다는 것은 정보 정치와 완전 독재를 공포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이는 김정은 체제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높아져 반체제 세력 등이 나타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반체제 인사에 대한 감시는 원래부터 국가안전보위부, 보위사령부, 총정치국 등 2중, 3중으로 되어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특수한 감시 임무를 띤 부대를 만들었다는 것은 그만큼 김정은이 충성분자에 대한 불신도 상당하다는 반증이라고도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