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로켓발사 현장지휘…”위성개발 지속”

북한 김정은이 지난 12일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찾아 장거리 미사일 ‘은하 3호’ 발사를 현장에서 직접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전했다. 통신이 이같이 전한 것은 미사일 발사 성공을 김정은의 치적으로 선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미사일 발사 당일 12일 오전 8시 ‘은하 3호’ 발사와 관련한 ‘최종 친필명령’을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에 하달하고 발사를 1시간 정도 앞둔 오전 9시 장성택, 박도춘 등과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찾았다. 위성관제종합지휘소는 평양에서 북서쪽으로 약 20km 지점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에 의하면, 김정은은 직접 발사명령을 내렸고 전 과정을 구체적으로 참관했다. 김정은은 참관한 자리에서 “‘광명성 3호’ 2호기는 철두철미 우리의 힘과 기술, 지혜로 개발 제작된 주체의 위성”이라며 “인공지구위성을 극궤도에 정확히 진입시킴으로써 우주강국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우리가 세계 최첨단 과학기술의 정수에 당당히 올라섰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우리 과학기술이 도달한 높이를 만방에 과시한 자랑스러운 쾌승”이라면서 “나라의 과학기술과 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앞으로도 인공지구위성 발사를 계속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성공적인 발사를 통해 우주과학연구와 위성발사분야에서 새로운 전환을 가져와야 한다”는 ‘강령적인 과업’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과학자, 기술자들이 인공지구위성을 성과적으로 발사한 데 대해 만족감을 표시하고 당중앙위원회 이름으로 감사를 전했으며 과학자, 기술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덧붙였다.


김정일 사망 이후 최고지도자가 된 김정은이 내세울만한 업적이 없는 가운데, 북한은 이번 장거리 미사일 발사 성공을 김정은의 최대 치적으로 선전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이 핵무기 개발의 핵심적인 투발수단 개발 성공에 근접한 만큼, 향후 3차 핵실험을 통해 김정일의 유훈인 핵보유국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행보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