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일성 사망 18주기 참배

북한 김정은이 김일성 사망 18주기를 맞아 8일 0시 북한군 고위간부들과 금수산태양궁전(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금수산태양궁전에는 김일성, 김정일의 미라가 보존되어 있다.


김정은의 참배에는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영호 군 총참모장, 김정각 인민무력부장, 현철해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최부일 부총참모장, 손철주 상장 등이 군 관계자들이 동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김일성과 김정일의 입상에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는 리본이 달린 꽃바구니를 바치고 김일성 미라에 경의를 표했다.


통신은 “조선인민군 지휘성원들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더욱 철통같이 뭉쳐 최고사령관동지의 령도에 따라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의 사상과 위업을 충직하게 계승하며 주체혁명위업을 총대로 굳건히 담보해갈 불타는 맹세를 다지였다”고 전했다.


김정은의 이같은 행보는 세습의 당위성과 선군사상을 재확인하고 군과 당의 충성을 유도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김정일도 생전에 김일성 사망일마다 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방문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총리를 비롯한 당과 국가의 간부들과 근로단체 관계자들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