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홍 해임’ 후폭풍…“보위성 책임간부 평양 ‘줄소환’”

북한 당(黨) 조직지도부가 최근 평양은 물론 지방의 도, 시, 군 보위부장 등 국가보위성 책임 간부들을 평양으로 잇따라 소환, 집중검열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원홍 국가보위상 해임에 따른 후속작업을 강행하고 있다는 것으로, 다수의 간부들이 해임·철직되는 등 보위성 전반적으로 살벌한 분위기가 감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2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던 국가보위성이 중앙당 조직지도부 집중검열을 받는 신세로 전락했다”면서 “현재까지 약 한 달가량 검열 진행되고 있는데, 벌써 적잖은 책임간부들이 해임·철직되거나 어디론가 사라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각 도, 시, 군 보위부장, 정치부장, 처장, 과장급 단위책임자들은 줄줄이 (평양으로) 불려가 검열을 받는 것”이라면서 “처장, 과장급 중 일부는 ‘자기(자아)비판서’를 쓰고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지만, 또 일부는 그 자리에서 쫓겨나거나 구류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때문에 보위원들 사이에서 ‘제2의 김병하 사건’ 또는 ‘심화조 사건’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내부는 상당히 긴장하고 살벌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면서 “보위원들은 앞으로 다가올 위기를 놓고 눈치만 보며 제 한 몸 사리기에만 급급해한다”고 소개했다.

여기서 김병하는 1970년대 초 개칭된 ‘국가정치보위부’ 첫 수장이었던 인물을 말한다. 김병하는 당시 당 및 행정기관의 숱한 간부들을 정치범으로 몰아 처형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끌고갔다. 하지만 1980년대 초 보위부가 당의 지시를 거부한다는 보고를 받은 김정일이 당 중앙위 조직지도부 특별 그루빠(그룹)을 파견했고, 이에 김병하는 스스로 목숨 끊었다.

이렇게 초대 보위부장인 김병하가 사돈의 팔촌까지 샅샅이 뒤지는 중앙당 검열을 거부하고 자살의 길을 택하면서 ‘국가정치보위부’는 1982년 ‘정치’를 뺏기고 국가보위부로 격하되는 수모를 겪었다.  

소식통은 “책임 간부들 사이에서 앞으로 국가보위성의 구조가 완전히 바뀌거나 명칭도 변경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면서 “보위성에 대한 주민 원성이 높다는 이야기도 더해져 수많은 간부들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는 말도 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주민들에게 미움을 받아온 일부 보위원들은 ‘이참에 그냥 제대해서 안정된 일자리를 찾아야 겠다’는 불안한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