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무인기 공동조사’ 제의는 저급한 심리전”

국방부는 15일 북한이 우리 측에 무인기 관련, 공동조사를 제의한 것에 “대한민국 내 분열을 조장하기 위한 저급한 대남심리전에 불과한 것으로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이러한 적반하장 식의 행태는 이미 천안함 피격 사건 때도 나타난 바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 국방위원회 검열단이 발표한 진상공개장 내용을 보면 아전인수격으로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호도하면서 자신의 도발을 은폐하고 있다”며 “국방부는 보다 명백하게 규명할 수 있는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서 (한미 공동으로) 과학조사전담팀을 구성해서 조사하고 있고, 조속한 시일 내에 최종 합동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한 “(북한 추정 무인기) 부품을 생산한 회사가 있는 국가들은 대부분 우리 우방국”이라며 “우방국들을 통해서 확인 협조를 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북한 추정 소형 무인기에 대한 ‘음모론’이 인터넷과 SNS상에서 계속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논란은 우리 모두에게 백해무익한 것으로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무인기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이 제기될 경우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정확한 내용과 군의 입장을 설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이날 김일성 생일을 맞은 북한군 동향과 관련해선 “북한군이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대규모 화력시범을 할 가능성도 현재로서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